HOME  |  즐겨찾기
| | 아기이름짓기| 정통이름풀이| 아기사진| 태아보험| 산부인과| 임신출산정보
2019년 2018년 2017년
쑥쑥이 ♥♥♥♥♥
튼튼이 ♥♥♥♥♥
희망이 ♥♥♥♥♥
복덩이 ♥♥♥♥♥
달콩이 ♥♥♥♥♥
천송이 ♥♥♥♥♥
사랑이 ♥♥♥♥♥
빙그레 ♥♥♥♥♥
금동이 ♥♥♥♥♥
총명이 ♥♥♥♥♥



Mommy News
세쌍둥이 출산 후 또 다시 세쌍둥이 임신…미국의 기상천외한 부부 이야기
세쌍둥이 자매 출산 6개월 만에 또다시 세쌍둥이를 임신했던 미국의 한 여성 사연이 화제다.

이 여성은 두 번째로 임신한 세쌍둥이 중 한 아기를 유산하는 슬픔을 겪었지만, 딸들과 함께 살아가는 행복으로 마음속 허전함을 극복하고 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TMJ4 등 외신들에 따르면 위스콘신주 밀워키에 사는 티야나는 2018년 10월, 세쌍둥이 자매를 출산했다.

티야나의 남편 자렐은 “병원에서 아내의 세쌍둥이 임신 소식을 들었을 때 초조함과 기쁨 등이 교차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티야나는 “사실 난 무척 무서웠다”며 “어떻게 내게 이런 일이 생길 수 있지라고 속으로 물었다”고 회상했다.

영화 같은 이야기는 얼마 후 이들 부부를 다시 찾아왔다.

세쌍둥이를 낳고 6개월이 지났을 무렵, 티야나는 다시 병원에서 세쌍둥이 임신 진단을 받았다.

앞서 밤낮이 따로 없는 육아에 전념하면서 ‘마음 편한 취침’이 다른 나라 이야기가 되었던 탓에 그는 어안이 벙벙할 뿐이었다.

특히 가까스로 생활 리듬을 되찾고 나서 ‘다시는 그런 일이 없을 거야’라고 생각했던 이유도 컸다.

곧바로 병원에서 돌아온 티야나는 남편에게 이 같은 소식을 알렸지만, 묵묵히 듣던 자렐은 “응, 응”하며 아내와 달리 무척 기쁜 표정을 지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두 번째 임신한 세쌍둥이 중 한 아기는 유산하면서 이들 부부는 슬픔 속에 세상에 나온 두 아기를 맞이했다.

지난해 세 살이 된 딸과 생후 15개월이 된 세쌍둥이 자매 그리고 새롭게 태어난 쌍둥이까지 이들 부부에게는 그야말로 자녀 복이 터진 셈이었다.

그럼에도 티야나 부부에게 늘 행복한 일만 있는 건 아니었다.

두 사람은 “갖은 혼란과 축복이 우리 가족을 휘감고 있다”며 “우리는 그런 운명이 되도록 선택받았다고 다른 이들에게 말한다”고 입을 모았다.

티야나가 두 번이나 세쌍둥이를 임신하거나 출산한 데는 그의 가족력이 영향을 준 것으로도 보인다.

티야나는 “난 쌍둥이”라며 “또 다른 쌍둥이 오빠가 있다”고 말했다.

부부는 “우리를 항상 사랑해줄 여섯명의 아이들이 있다”며 “이런 일은 최고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TMJ4는 “세쌍둥이를 임신할 확률은 9000분의 1정도지만, 연속으로 같은 일이 생길 확률은 6400만분의 1로 확 낮아진다는 전문가들의 분석이 있다”고 전했다.
ㆍ출처 : 세계일보 김동환 기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