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즐겨찾기
| | 아기이름짓기| 정통이름풀이| 아기사진| 태아보험| 산부인과| 임신출산정보
2018년 2017년 2016년
쑥쑥이 ♥♥♥♥♥
튼튼이 ♥♥♥♥♥
희망이 ♥♥♥♥♥
복덩이 ♥♥♥♥♥
달콩이 ♥♥♥♥♥
천송이 ♥♥♥♥♥
사랑이 ♥♥♥♥♥
빙그레 ♥♥♥♥♥
금동이 ♥♥♥♥♥
총명이 ♥♥♥♥♥



Mommy News
결혼 늦어질 수록 첫아이 임신도 늦어진다
늦은 나이에 결혼할수록 첫아이를 임시하는데 오랜 기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보건협회는 이 같은 내용의 '2015년도 제2차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 결과를 1일 오후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5일 4일간 자녀를 둔 전국 20~40대 여성 1069명을 대상으로 모바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결혼 후 첫 임신까지 걸린 기간은 만 20~24세 4.4개월, 만 25~29세 9.5개월, 만 30~34세는 15.4개월, 만 35~39세는 28.8개월, 만 40세 이상은 32.3개월로 조사됐다.

계획을 세워 첫째 아이를 임신한 비율은 50.5%였다. 계획 임신을 한 이유로는 응답자의 30%가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선호하는 계절과 월에 태어나길 원해서'가 22.4%로 뒤를 이었다.

임신 전 B형간염 접종 등 검진을 받은 비율은 여성 본인은 45%인 반면 부부 모두라는 대답은 20.8%로 절반에 미치지 못 했다.

임산부 요가 등 임신·출산 준비교실에 참여한 비율은 여성 본인 45%, 부부 동반 참석은 26.7%였다. 부모 모두 임신 전 엽산을 복용한 비율은 16.2%인 반면 여성만 복용한 비율은 50%로 3배가량 높았다.

손숙미 인구보건협회장은 "늦은 결혼이 첫째 아이 임신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을 알 수 있다"며 "건강한 출산을 위해 산전 건강검진 등 계획 임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ㆍ출처 :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