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즐겨찾기
| | 아기이름짓기| 정통이름풀이| 아기사진| 태아보험| 산부인과| 임신출산정보
2018년 2017년 2016년
쑥쑥이 ♥♥♥♥♥
튼튼이 ♥♥♥♥♥
희망이 ♥♥♥♥♥
복덩이 ♥♥♥♥♥
달콩이 ♥♥♥♥♥
천송이 ♥♥♥♥♥
사랑이 ♥♥♥♥♥
빙그레 ♥♥♥♥♥
금동이 ♥♥♥♥♥
총명이 ♥♥♥♥♥



Mommy News
만혼 일수록 첫 아이 임신 늦어진다
늦은 나이에 결혼할수록 첫아이 임신이 늦어지는 것으로 나타냈다.

인구보건협회 충북세종지회(회장 정윤숙)는 제2차 저출산 인식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자녀를 둔 전국 20~40대 여성 1천69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조사했다.

조사 결과 결혼 후 첫 임신까지 걸린 기간이 만 20~24세는 4.4개월, 만 25~29세는 9.5개월, 만 30~34세는 15.4개월, 만 35~39세는 28.8개월, 만 40세 이상은 32.3개월로 나타나 결혼을 늦게 할수록 첫째 아이를 갖기까지 많은 기간이 소요됐다.

첫째 아이 임신이 계획 임신임을 묻는 질문에는 50.5%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계획 임신을 한 이유로는 30%가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해서’, 28.9%가 ‘선호하는 계절과 월에 태어나길 원해서’, 22.4%가 ‘경제적인 조건을 갖추기 위해서’ 순으로 나타났다.

또 임신 전 ‘산부인과 검진(풍진항체검사, B형간염접종 등), 건강검진 등을 하였냐’는 물음에 45%가 본인(여성)만 검진했다 답했으며, 부부 모두 검진했다는 응답은 20.8%에 머물렀다.

임신, 출산 준비교실(자녀계획, 산전 호흡법, 임산부 요가) 등 산전 준비에 대한 부부의 참여 여부에 대해선 45%가 본인(여성)만 참여했고, 부부 동반은 26.7%로 나타나, 아직까지도 남자들의 산전준비 참여 의지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임신 전 엽산 복용여부에 대한 질문에 16.2%가 부부 모두 복용했으며, 50%가 여자만 복용했다고 응답했다.

정윤숙 인구보건협회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늦은 결혼이 첫째아이 임신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을 알 수 있다”며 “아이를 낳는 여성의 평균 연령이 높아지는 요즘, 건강한 출산을 위한 산전 건강검진 등의 계획임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ㆍ출처 : 충청매일 김민정 기자
목록